사주 팔자가 사실인가요?

5.37K views자유 게시판

사주 팔자가 사실인가요?

사주에 의해서 팔자가 정해지는지 궁금한 생각이 들었습니다.

모 일간지 칼럼에 의하면 2월 18일 자에 서울 지역의 산부인과마다 제왕 절개 수술 예약이 꽉 찼다고 합니다.

그 이유는

금년이 임인년 호랑이해이고 2월이 임인월이며 18일이 임인일이며 새벽 3 시부터 5시 사이가 임인시이기에 호랑이 인자가 4 개 겹친 2월 18일 새벽에 제왕절개로 자식을 낳고 싶은 부모들의 욕심이 이런 상황을 연출했나 봅니다.

군인들이 장성으로 진급하면 청와대로 불러 대통령이 직접 주는 검을 사인검이라고 하는데 이 때에도 호랑이가 4개인 뜻으로의 사인검이랍니다.

그런데

은퇴를 앞두고 제가 살아온 삶을 이리저리 돌아보면 저희 부부는 그런대로 평범하게 무난히 살아 왔지만 주위의 다른 부부들을 보면 왜 저렇게 살아갈 수 밖에 없을까하는 의문이 드는

부부들이 많이 있습니다. 제 눈에는 전혀 이해가 안되는 삶의 모습들을 보며 과연 저런 팔자로 태어나 저렇게 살아가는 가하고 의문이 드는 것입니다.

이혼을 하고도 다시 전 남편을 만나고 또 싸우고 또 같이 살고 하는 부부도 있고 ,독특한 성격의 배우자와 살면서도 그런저런 모습으로 살아가는 부부도 있는 것을 보며 우리 모두는 각자의 ” 삶의 몫 “이 있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드는 아침입니다.

여러 멘토님의 고견은 어떠하신지 심히 (?) 궁금합니다.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
0 Comments

사람은 누구나 타고난 운명이 있음. 그 운명을 바꿀려고 노력해도 그사람이 태어난 이유가 따로 있기에 바꿀수 없음.

분명 성경에도 타고난 팔자를 언급함. 가롯유다 같은 경우 태생이 예수를 30냥에 팔아 넘기기 위해서 태어났음. 예수또한 태생이 십자가에 목박혀 죽기위에 태어났음. 그 둘의 운명은 태어나기 전부터 이미 정해져 있었고 아무리 부정하고 기도해도 바꿀수도 없는 사주팔자임.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
0 Comments

사주팔자

나에게 주어진 삶의 모양을 어떤 틀에 넣어 놓고 자기 합리화 시키는 것으로 봅니다.

자기 운명은 자기가 개척하는 것이지 사주팔자에 의해서 이루어지는 것은 아니니까요.

다 자기 노력과 능력으로 자기가 원하는 것을 얻지 못한 것을 남 탓하기 위해서라고 생각합니다.

이 지구상에서 스스로 행복하다고 생각하는 나라들을 보면 부자 나라들이 아니고 가난한 나라들이 1등 2등을 차지하고 있읍니다.

스스로 자족하는 삶에 있는 것이라 봅니다.

그래서 나는 사주팔자는 믿지도 않고 점 본다는 것도 나하고는 상관 없다고 일생 살아 왔읍니다.

심지어 새해맞이 할 때 많이들 보는 토정비결도 한번도 거들떠 보지 않았읍니다.

믈런 나에게도 참담하고 어려운 시절이 있었고 집사람과의 위험했던 때도 있었지만

지나고 보니 다 아름다운 추억거리이지 불평거리는 아니라느데 결론이 났읍니다.

지금은 60에 은퇴하고 오랜시간 지나서도

걸을 수 있어서 가고 싶은 곳 마음만 먹으면 갈 수 있고 먹고 싶은 것 있으면 요리를 하든지 사 먹든지 할 수 있으니 그저 고마울 뿐입니다.

더하여 주변을 살펴 병원에 들어가 있는 친지가 있으면 원하는 것 들어 주고 마음 상한 분 있으면 가서 그냥 들어 주고 ….

이러한 나의 삶이 사주팔자에 그렇게 되어 있어서 그렇다면 할 말 없읍니다.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
0 Comments

전 일단 사주팔자는 전혀 안믿습니다.

지금도 생생히 기억나는 광경이 제가 자주 놀러가던곳이 신촌과 이화여대 근처였는데 이대로 올라가는 길 뒷골목에 사주팔자 점치는 집이 즐비했었던걸로 기억합니다.

대학의 합격을 점치러오는 사람들이 그만큼 많타는거겠지요.

저희 할아버지도 자녀들이 맞선보러갈때마다 사주팔자와 궁합을 제일 중요시 여기셨다고 들었습니다.

자녀가 사랑하는 사람을 데려와도 단지 궁합이 안좋타는 이유로 단연코 반대하셨습니다.

사실 그 시대의 어르신들은 많이들 그러셨었죠..

사람의 마음은 참으로 연약해서 사주팔자,점, 궁합, 별자리 등등의 어떤 내용을 읽거나 들으면 귀와 마음이 솔깃해지는경우가 많치요.

그런데 아주 용하다는 점쟁이나 신내린 어린동자가 주는 사주팔자와 부적은 과연 어떨까요.. 정말 조심하고 가까이가면 안됩니다.

특히 마음이 힘든 사람일수록 빠져들기쉽습니다.

그런데 제가 보는 관점은 귀에 걸면 귀걸이, 코에 걸면 코걸이..

그래서 결론은 인생은 사주팔자가 결정하는것이 아니고 위에 말씀하신 “삶의 몫”이라고 생각합니다.

거기엔 각자가 추구하는 생각과 노력과 운과 배우자와의 성격과 성향 등등이 melting pot처럼 섞여있다고 생각합니다.

2006년 best seller “The Secret”이라는 책을 읽으면 그 삶의 몫이 잘 표현되있습니다. (Rhonda Byrne)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
0 Comments

반면에 거꾸로 현상을 볼 필요도 있습니다. 그 둘째고모가 사주팔자를 보았기때문에 그렇게 결과가나온것일수도 있습니다. 어쩌면 사주팔자가 딸이 셋이나오면 셋이 되었을수도있습니다. 사람은 믿고 생각하는 무언가가 그 사람을 이끌어가는 경우가 참 많습니다. 우연의 일치일 경우도있구요. 전 사주팔자는 안믿지만 본인의 생각과 믿음이 그사람을 이끌고 또 결과를 만들어가는것은 믿어요..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
0 Comments

저 역시 이런 글을 올렸지만 사주 팔자를 안 믿습니다. 그런데 세상에는 희안한 일들이 있습니다. 제 아내의 둘째 고모가 시집가기전 사주팔자를 보았답니다. 아들 둘과 딸 둘을 낳을 것이다 — 라는 내용이었습니다. 시집간 둘째 고모는 아들 둘을 낳은후 자궁 근종이 생겨 자궁을 들어내야 했습니다. 그래서 사주팔자가 안 맞는구나하고 생각했답니다. 그런데 그 후에 착실했던 남편이 바람을 피워 딸을 낳게 됐고 그 딸을 이 고모가 자신의 딸로 거두어 살아야 했답니다. 20년이 흐른후 그 생모가 찾아왔는데 이 딸이 문밖에서 자신의 생모를 내쫓고 현재 부모에게 그렇게 잘 대해 준다고 합니다. 그런 와중에 어떤 부모없는 고아 여자 아이를 알게 되어서 이 고모가 거두어 주었는데 살다가 갑자기 가출했더랍니다. 그리고는 20세가 넘어 갑자기 찾아와 자신이 결혼하게 되었는데 부모가 되어달라고 하여 다시 거두어 주었는데 현재 이 두번째 딸도 그렇게 지극히 부모를 위한답니다. 그래서 결국 아들 둘, 딸 둘이 되었는데 이 두 딸이 그렇게나 부모를 위하며 산다고 하니 이런 희안한 경우가 우연입니까 필연입니까 ? 개신교에서는 하나님의 예정론, 혹은 섭리라고 합니다만 세상에는 사람의 노력이나 선택에 부합되지 않는 일들이 있곤합니다.

Anonymous Answered question April 29, 2022
0